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미디어

뒤로가기
제목

[Politics] 희생자 명단 공개 두고, 계속된 정치권 싸움

작성자 리얼리서치코리아(ip:)

작성일 22.11.25

조회 780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유족 동의 없이 명단 공개한 매체들에 대한 법적 처벌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50.5%가 ‘법적 처벌이 필요하다’, 반면 32.8%는 ‘법적 처벌은 필요하지 않다’ 라고 답변


(출처 : 한국일보)


지난 9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유족들이 반대하지 않는 한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의 이름과 영정을 당연히 공개하고 진지한 애도가 있어야 된다”는 의견을 밝힌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시민언론 민들레>와 <더탐사>가 공동으로 희생자 명단을 기사에 공개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친민주당 매체에서 유족의 동의 없이 희생자 명단을 공개했다며 연일 맹폭에 나서, 연말 정치권의 한 차례 폭풍이 예상되고 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또한 말을 보탰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희생자 명단) 유출 경로에서 불법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 “(언론사) 그들이 훔친 게 아니라면 누군가 제공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피해자와 그 가족들의 입장을 배려하지 않은 채 명단을 공개한 것이 문제”라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판이 커지자 민주당은 인터넷 매체의 ‘유족 동의 없는 희생자 명단 공개’와는 관계가 없다며 선을 그었다. 이렇듯 동의 없는 희생자 명단 공개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리얼리서치코리아는 자체 패널 3,08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이태원 참사 희생자 이름과 영정을 공개해야 진지한 애도가 가능하다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발언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58.4%가 ‘동의하지 않는다’ 답했으며, 29.3%는 ‘동의한다’ 답했다. ‘잘 모르겠다/의견 없음’이라 답변한 인원은 12.4%로 조사되었다. 이어 유족 동의 없이 명단 공개한 매체들에 대한 법적 처벌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50.5%가 ‘법적 처벌이 필요하다’ 라고 답했으며, 32.8%는 ‘법적 처벌은 필요하지 않다’ 라고 답변했다. 나머지 16.7%는 ‘잘 모르겠다/의견 없음’ 이라 답했다. 해당 조사 결과의 허용오차는 ±1.8%p이다.


한편, 지난 22일 이태원 참사 유가족을은 첫 기자회견을 갖고, 유족모임 지원과 추모시설 마련 등을 정부에 요구하였으며, 정부는 이에 구체적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답변했다.



첨부파일 출처 한국일보.JPG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